제목 없음

 


日 ‘한반도’ 때리기, 일본언론들 비난공세 2006/07/19
영오기 님의 글입니다.

日 ‘한반도’ 때리기, 일본언론들 비난공세

첨예한 한·일관계를 그린 영화 ‘한반도’(감독 강우석·제작 KnJ엔터테인먼트)가 바다 건너 일본에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지통신, 요미우리·니시니혼신문, 후지TV 등이 반한(反韓) 분위기를 띄우는 가운데 격주간 시사잡지 ‘사피오’는 비난을 퍼부었다.

‘사피오’ 최신호는 ‘통일 마술에 세뇌된 한국’이라는 특집기사를 통해 “노무현 정부가 북한과 운명공동체가 됐으며 민·관이 일체화돼 반일영화를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사피오는 ‘한반도’에 대해 “제작비 13억엔과 한국의 실력파 배우가 투입된 화제의 대작 영화로 ‘한국의 스필버그’라 불리는 강우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고 설명한 뒤 “자위대가 통일한국을 저지하기 위해 긴급 출동하는 내용을 그렸다”고 소개했다. 이 잡지는 또 “한국인 가운데 3분의 1이 이 영화를 보도록 하겠다”는 강감독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 ‘반일 비즈니스’라고 주장하며 ‘한반도’에 대해 “있지도 않는 허구의 역사에 기초해 민·관이 일체화돼 만든 반일영화”라고 규정했다.



사피오는 일본의 대표적 우익잡지로 만화 ‘전쟁론’의 고바야시 요시노리, ‘새로운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니시오 간지 교수를 중심으로 제작되고 있다. 한때 ‘친일파를 위한 변명’으로 비난을 산 김완섭씨가 칼럼을 게재하기도 했다.

‘니시니혼신문’은 ‘궁극의 반일영화 대히트할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한 무력충돌이라는 가상 상황을 그린 영화 ‘한반도’가 개봉 첫날부터 23만명을 동원했다”며 “다케시마(독도) 영유권과 북한 미사일 발사를 둘러싼 실제 상황 속에서 제작사 측은 대히트를 자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특히 “주목할 만한 사실은 한국의 국방부가 군함과 전투기를 동원해 영화촬영을 지원했다는 점”이라며 “관객의 상당수는 반일교육의 영향을 받은 10~20대 젊은이”라고 전했다.

‘지지통신’은 17일 서울발 기사를 통해 “일·한 대립을 그린 영화가 관객동원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한반도’에 대해 “가까운 미래 남·북조선 통일을 둘러싸고 일본과의 대립을 그린 대작 영화”라며 “한국 전역을 뒤덮은 폭우에도 불구하고 한국영화로서는 11주 만에 흥행 1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후지TV 뉴스네트워크’는 “다케시마와 북한문제를 둘러싸고 일·한관계가 악화되는 가운데, 일본과 한국의 무력충돌을 다룬 영화 ‘한반도’가 한국 국민에게 압도적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후지TV는 “영화를 본 한국인들은 ‘일본인도 이 영화를 보고 한·일관계에 대해 생각해보길 바란다’라고 말하고 있으나 정말 일본인이 이해할수 있는 내용인지 의문”이라며 “이같은 의식차가 오늘날 일·한관계를 나타낸다”고 꼬집었다. 이밖에 ‘요미우리신문’ 등은 “일본이 악역으로 등장하는 ‘한반도’의 흥행 여부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를 접한 일본 네티즌의 일부 반응은 한층 직설적이다. ID ‘1xM8ze7y’는 “일본에서 정반대의 영화가 만들어진다면 한국은 그때도 사죄와 배상을 요구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영화 ‘한반도’가 일본을 국제법정에 세우겠다고 하는데, 정작 한국은 다케시마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것도 거부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주장했다.

〈이종원기자 higher@kyunghyang.com



3237
 中언론, “‘대물’ 고현정·차인표·권상우 연기...

 이미라 
2010/10/31 1669
3236
 中서…대만서…베트남서…한국스타 열풍

 인표사랑 
2001/05/24 2084
3235
 中서 가장 영향력있는 한류스타'

 이미라 
2007/05/14 2450
3234
 中로케 차인표 팬카페 호소문 "용천의눈물 닦아...

 쥬니 
2004/04/30 2913
3233
 中 언론, "차인표는 군자의 패기 지녔다" 극찬

 쥬니 
2005/07/03 2335
3232
 日 도쿄국제영화제서 '크로싱' 소개

 이미라 
2008/10/13 1665

 日 ‘한반도’ 때리기, 일본언론들 비난공세

 영오기 
2006/07/19 1737
3230
 北출신 김철영 조감독 "'크로싱'으로 북한 실상...

 영오기 
2008/06/15 1603
3229
 北 육아원·탁아소 방문

 이미라 
2005/07/18 2024
3228
 反韓풍 세진다 韓流 다잡아라

 쥬니 
2004/03/04 1706
  1 [2][3][4][5]..[32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ibb Design